농식품부 산하 국내 최대의 할랄관련 전문기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베트남 AEO 제도…급변하는 통관환경 관세청서 확인하세요 > 할랄소식/동향 > 사)한국할랄산업연구원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베트남 AEO 제도…급변하는 통관환경 관세청서 확인하세요

인월 0 290

각국, 통관 패러다임 변화
中, 위험관리 전국으로 전환
日, 신기술 활용해 세관검사

 

김영문 관세청장이 지난달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해외통관제도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관세청 제공

김영문 관세청장이 지난달 서울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해외통관제도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관세청 제공

 

관세청이 주요 선진국의 보호무역주의 전환 및 개발도상국의 비관세장벽 강화 등 변화하는 통관환경에서 한국 수출기업의 대응전략을 지원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관세청은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최근 통관환경 변화와 수출입 유의사항 등 생생한 통관정보와 이슈를 정리하고 기업들에 알리고 있다.

 

(중략)

24일 관세청에 따르면 최근 미국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무역법 301조) 조치(이하 보복관세)와 관련해 제1·2·3차 보복관세 대상품목에 대한 관세율을 다음달 15일부터 25%에서 30%로 인상한다. 또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BP)은 지난달 말에 제4차 보복관세 대상품목에 대해서는 15% 관세율을 추가로 부과하는 집행지침을 발표했다. 4차 부과품목의 관세율(15%)은 반입 유예기간이 없이 지난 1일 이후에 수입신고(entry)되는 물품부터 적용되고 있다.

관세청은 중국도 수출입통관 관련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선통관, 후심사 체계로 전환하고 있는 것이다. 지역위험관리를 전국위험관리로 전환하고 개별화물관리를 업체·품목별 관리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 기업들이 빠르게 변화 중인 중국 통관환경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정책, 규정 등 중국 통관환경 변화를 꾸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 관세청 해외통관지원센터나 무역협회, KOTRA 등의 홈페이지 등을 수시로 찾아 변화하고 있는 중국의 관세 위험관리체계에 대비하는 것도 방법이다.

 

출처: 한국경제, 2019-09-24, 기사전문 참조http://www.kihi.or.kr/bbs/write.php?bo_table=gr05_04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