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산하 국내 최대의 할랄관련 전문기관 대웅인피온, 바이오의약품에 할랄 인증 "이슬람 진출 확대" > 할랄소식/동향 > 사)한국할랄산업연구원

대웅인피온, 바이오의약품에 할랄 인증 "이슬람 진출 확대"

인월 0 91

 제품 사진                    

사진설명= 대웅인피온이 인도네시아에서 할랄 인증을 획득한 적혈구 생성인자 제제 ‘에포디온’./사진= 대웅제약 제공

 

대웅인피온이 세계 최초로 동물세포 유래 바이오의약품에 대해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대웅제약은 지난 3일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대웅인피온이 적혈구 생성인자(Erythropoietin, EPO) 제제 ‘에포디온’에 대해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기관(LPPOM MUI)으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바이오의약품의 할랄 인증은 합성의약품 대비 절차가 까다롭다. 대웅인피온은 에포디온의 허가 직후 할랄 인증을 위한 팀을 별도로 조직, 에포디온에 대한 할랄 인증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다. 대웅인피온은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허가를 준비 중인 상피세포성장인자(Epidermal Growth Factor, EGF), 성장호르몬 제제 케어트로핀(Caretropin) 등 현지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에 대해 할랄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전세계 무슬림 인구는 약 18억명으로 추산되며, 2060년에는 약 30억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 세계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는 2019년 10월부터 현지에서 유통되는 모든 음식료품, 화장품, 화학제품, 생물학제품 등에 할랄 인증 여부에 대한 표기를 의무화하는 ‘할랄제품 보장법’을 본격적으로 시행했다.

 

(중략)

 

에포디온은 신장투석과 같은 만성신부전 환자와 항암환자를 위한 빈혈치료제로, 2016년 12월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하고 2017년 4월 인도네시아 시장에 발매됐다. 출시 6개월만에 인도네시아 EPO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고, 현재 4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을 이끌고 있다.

 

서창우 대웅인피온 대표는 “대웅제약은 이슬람 최대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의 할랄 인증을 발판으로, 3000억원 규모의 중동 EPO 시장과 후속 바이오 제품으로 80조원 규모의 중동 의약품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웅인피온은 대웅제약이 2012년 인도네시아 기업 인피온과 함께 설립한 합작 법인이다. 수라바야에 인도네시아 최초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준공해 인도네시아 최초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인 에포디온을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출처 : 헬스조선, 2020-01-06, 기사전문 참조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06/2020010602872.html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