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산하 국내 최대의 할랄관련 전문기관 부산시, 2020년 무슬림 관광객 15만명 유치한다 > 할랄소식/동향 > 사)한국할랄산업연구원

부산시, 2020년 무슬림 관광객 15만명 유치한다

인월 0 224

할랄 식당 등 인프라 구축, 유치 활성화 사업 추진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올해 부산 방문 무슬림 관광객 15만명 유치를 목표로 무슬림 관광객 유치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부산시청 전경.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올해 부산 방문 무슬림 관광객 15만명 유치를 목표로 무슬림 관광객 유치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전 세계 인구의 23%(18억명)인 '무슬림'은 전년도에 약 100만명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외래 관광객의 6.3%를 차지했다.

동남아 무슬림 인구의 지속적 증가와 경제성장에 따른 소비력 상승, 문화적 정체성에 기반을 둔 할랄 시장 확대 등으로 중국, 일본, 대만으로 편중된 방한 관광시장에서 잠재성과 향후 발전 가능성이 풍부한 관광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와 관광공사는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정책의 초점을 무슬림 친화 인프라의 구축에 두고 다음과 같은 주요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무슬림 관광객의 주요 불편사항인 ‘할랄 음식’에 대한 접근 용이성 및 편의성 증대를 위해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 확대 및 친화식당 가이드북을 제공한다.

(중략)


마지막으로 한국관광공사(KTO) 해외지사와 연계해 여행사 설명회, 소비자 박람회 등 현지 주요 행사에 참가해 무슬림 맞춤·체류형 단체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판촉 및 홍보 마케팅 등을 확대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 축제와 연계한 계절별 무슬림 관광 프로그램 개발 및 홍보, '한류'와 '할랄'을 이용한 무슬림 친화 마케팅과 인프라의 적극적인 구축 등을 통해 무슬림 관광객의 부산 유치를 지속해서 확대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뉴스1, 2020-01-19, 기사전문 참조 http://news1.kr/articles/?3820261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